홈 > 정치경제 > 정치경제
정치경제

호주, 중국의 스파이 공작 막기 위한 TF 가동

호주뉴스 0 9989 0 0

1.jpg


 

중국이 호주 정치권을 겨냥해 스파이 공작을 벌이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호주 정부가 외국의 정치 개입에 맞서기 위해 고위급 정보 태스크포스(TF)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AFP통신은 2일(현지시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캔버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익을 침해하려는 그 어떤 시도도 막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TF에서는 국외 담당 정보기관들이 국내에서 활동하는 외국 요원들의 신원을 파악하고 기소·추방하기 위해 호주 경찰과 협력하게 된다고 모리슨 총리는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TF는 외국의 간섭을 파악하고, 방해하며 기소하는 일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가 중국을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호주 정부의 이번 조치는 최근 중국이 호주 국내 정치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스파이 활동을 벌여왔다는 증언들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왔다.

지난달 24일에는 중국이 한 호주 사업가에게 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대가로 100만 호주 달러(약 8억원)를 건넸다는 호주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정보 요원들이 자신을 매수하려 했다고 지난해 호주안보정보원(ASIO)에 증언했던 호주 자유당 당원이자 자동차 딜러인 보자오(32)가 지난 3월 한 모텔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지난달 23일에는 호주에 망명을 신청한 중국 스파이 왕리창(王立强)이 호주 언론과 인터뷰에서 중국이 호주 정치권을 상대로 공작을 벌였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덩컨 루이스 전 ASIO 원장은 지난달 22일 중국이 호주 정치권에서 간첩 행위를 하려 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