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사건사고 > 사건사고
사건사고

호주 칵테일바 ‘알몸여성을 과일접시로’ 사용 논란

호주뉴스 0 55246 0 0


호주에 있는 한 칵테일바가 알몸 여성을 과일접시로 사용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최근 호주 시드니 칵테일바인 ‘크루즈바’가 열대지방을 주제로 한 밤샘파티 오픈 행사를 열고 소셜미디어(SNS)에 과일로 덮인 채 누워있는 여성 사진을 공유했다. 이들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 “놀라운 밤샘파티를 여러분에 공개한다. 내일 더 많은 사진을 올리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들이 올린 사진에 일반인들은 놀라는 대신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제인 오클리라는 한 여성은 댓글로 “여성의 몸을 단지 그릇으로 사용해 혐오스러움을 주고 자신들이 여성 경멸자임을 공개적으로 드러낸 크루즈바에 감사한다”고 비꼬았다. 또 “내가 밤 외출을 하게 되면 그곳에는 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울리케 지머맨이라는 또 다른 여성도 비판적인 글을 달았다. 그녀는 “제정신인가? 여성 몸으로 음식을 제공하는 것은 비상식적일 뿐만 아니라 여성을 물건 취급하는 문화를 조장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지금은 21세기로 이런 행동은 옳지 못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날 행사에는 거의 알몸으로 그릇이 된 여성 모델들뿐만 아니라 아슬아슬한 의상을 입은 남성 모델들도 있었다. 이에 대해 일부 여성은 남성 모델들은 최소한 물건 취급을 당하지는 않았다고 말하고 있다. 노라 프라이스라는 이름의 여성은 “그들(남성 모델들)이 그릇이 돼 누워 있던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텔레그래프는 크루즈바 측에 코멘트를 요구했지만 아직 답변을 받지 못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